스위치

1위 한국, 4위와 승점 2점차…최종예선 진출 ‘안갯속’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진관기자
  • 2019-11-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월드컵 2차 예선 레바논과 비겨

남은 4경기 중 3경기 홈서 치러

14일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 한국 대 레바논 경기에서 한국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무승부로 경기를 끝낸 뒤 아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이 레바논과 졸전 끝에 0-0으로 비기는 바람에 월드컵축구 최종예선 진출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벤투호’는 14일 밤 10시(한국시각) 레바논 베이루트의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4차전에서 득점없이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난 평양 원정에 이어 2경기 연속 무관중 경기가 펼쳐졌다. 지금까지 4경기 가운데 가장 답답한 경기였다. 후반 21분 황의조의 헤더가 골대를 때린 장면이 가장 아쉬웠다. 앞서 황의조는 전반 34분에도 골키퍼와 1대 1 상황에서 득점 기회를 날렸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경기력이 좋지 못했다. 특히 후반전은 생각보다도 더 못했고 원하는 결과도 얻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그럼에도 한국은 2승2무(승점 8·골득실+10)로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2위로 올라선 레바논(승점 7점·골 득실 +2)이 승점 1점차로 바짝 따라붙고 있다.

같은 날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 북한의 경기에선 투르크메니스탄이 북한을 3-1로 꺾는 바람에 북한(승점 7·골 득실 +1)은 레바논에 골 득실에서 밀려 3위로 내려앉았다. 이어 투르크메니스탄이 승점 6점으로 4위(골 득실 +1)를 기록했다. 스리랑카를 제외한 1위부터 4위까지 승점 차가 단 2점에 불과해 최종예선 진출 여부는 내년으로 미뤄지게 됐다.

한국은 남은 4경기 중 3경기를 홈에서 치른다. 내년 3월26일 투르크메니스탄과 서울에서 대결한 후 스리랑카로 떠나 31일 원정에 나선다. 이어 북한(6월4일)과 레바논(9일)을 잇따라 한국으로 불러들인다. 한국은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의 3월 경기를 연승으로 장식해야 최종예선 진출을 확신할 수 있다.

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