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불명예퇴진’ 볼리비아 대통령 멕시코 망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11-13


“더 강해져서 돌아오겠다”

지난 10일(현지시각) 사임한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11일 멕시코 망명길에 올랐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모랄레스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로 출발했다"며 “그러나 더욱 강해지고 에너지를 얻어서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부 장관도 트위터에서 “모랄레스 대통령이 멕시코로 안전하게 올 수 있도록 비행기에 탑승했다"며 모랄레스 대통령을 태운 비행기의 이륙을 확인했다.

앞서 에브라르드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몇 분 전 모랄레스 대통령의 전화를 받았다"며 “전화 통화를 통해 모랄레스 대통령이 정치적 망명을 공식요청했다"고 밝혔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그러면서 “인도주의적인 이유와 위험에 처한 볼리비아의 현재 상황을 고려해 정치적 망명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에브라르드 장관은 멕시코 의회에 이 결정을 지지해 달라고 당부하는 한편, 볼리비아 정부에도 모랄레스가 안전하게 멕시코로 올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망명 허용 결정을 이미 미주기구(OAS)에 전달했으며, 유엔에도 알릴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볼리비아 의회는 모랄레스 대통령의 사임을 공식적으로 마무리 짓기 위해 12일 오후 상·하원이 소집하는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지만 여전히 장외에서는 충돌이 벌어지고 있어 처리 여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