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가위 연휴 되살아난 ‘코리안 몬스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권혁준기자
  • 2019-09-16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15일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로스엔젤레스 다저스-뉴욕 메츠의 경기에서 다저스 류현진이 팬들의 환호를 받으며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연합뉴스
4경기 연속 부진하던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극적으로 부활했다.

류현진은 15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시티필드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메츠와의 방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볼넷 없이 2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했다. 평균자책점은 2.45에서 2.35로 다시 낮췄다.

류현진, 메츠전 ‘7이닝 무실점’
타선 부진 탓 13승 달성은 실패
데뷔 6년 만에 규정 이닝 채워
평자책 낮춰 사이영賞 재시동


류현진은 0-0인 8회 초 타석에서 에드윈 리오스로 교체돼 5번째 도전에서도 13승을 얻지 못했다.

다저스는 8회 말 2사 만루에서 라자이 데이비스에게 싹쓸이 2루타를 맞고 0-3으로 졌다. 류현진은 승리를 챙기진 못했지만, 부활과 평균자책점 하락이라는 선물을 안았다. 최근 4경기에서 평균자책점 9.95로 극도의 부진한 투구를 남긴 류현진은 이날 경기를 계기로 다시 사이영상 경쟁에 시동을 걸었다.

특히 류현진은 메츠의 홈인 시티필드에서 이날까지 통산 4차례 등판해 2승무패, 평균자책점 1.00을 올리는 등 메츠를 상대로 통산 4승1패, 평균자책점 1.20이라는 무척 강한 모습을 이어갔다.

베테랑 포수 러셀 마틴과 호흡을 맞춘 류현진은 정확한 제구로 1회부터 안정감 넘치는 투구를 이어갔다. 높은 속구를 던지고 타자 무릎 쪽으로 가라앉은 체인지업으로 류현진은 2회 윌슨 라모스까지 5타자를 모두 범타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2회 2사 후 로빈슨 카노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토드 프레이저를 직선타로 요리하고 이닝을 끝냈다.

3회에도 2사 후 아메드 로사리오에게 안타를 허용했으나, 후속 타자의 땅볼 때 1루 주자를 2루에서 잡아냈다.

이후 류현진은 4∼5회를 삼자범퇴 이닝으로 만들었다. 6회 선두 타자인 투수 디그롬이 기습 번트로 류현진을 흔들었지만, 포수 마틴이 정확한 1루 송구로 디그롬의 의지를 꺾었다.

다저스는 8회에만 3명의 구원 투수를 내보냈지만, 계투진은 몸에 맞는 공 2개와 볼넷으로 위기를 자초한 뒤 데이비스의 한 방에 경기를 완전히 내줬다.

한편, 류현진은 올 시즌 168.2이닝을 던져 빅리그에 데뷔한 2013년(192이닝) 이후 6년 만에 규정 이닝(162이닝)을 채웠다.

권혁준기자 hyeokju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