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비정규직 철폐” 국립대 병원 파견직 총파업 선언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23


전국 5개병원 노동자 결의대회

“자회사 전환 말고 직접고용하라”

국립대 병원 파견용역노동자들이 22일 오후 청와대 인근 도로에서 직접고용 정규직전환 요구 파업결의 대회를 열고 있다. 이날 결의대회는 전국보건의료노조, 전국공공운수노조, 전국민주일반노조 등 3개 산별연맹이 주최했다. 연합뉴스
국립대 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을 요구하며 22일 무기한 총파업을 선언했다.

전국보건의료노조·전국공공운수노조·전국민주일반노조 등 국립대 병원 파견용역직 노동자 800여명(주최 측 추산)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국립대 병원 파견용역노동자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 쟁취 3개 산별 연맹 무기한 총파업대회’를 열었다.

노조에 따르면 강원대·경북대·부산대·서울대·전남대병원 등 5개 대학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전면 파업에 참여했으며, 경북대 치과·경상대·분당서울대·서울대 치과·전북대·제주대·충남대·충북대병원 등 나머지 국립대 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비번·휴가 등을 활용해 참가한다.

또 일부 병원의 간호, 보건직 등 정규직 노조원도 파업은 하지 않지만, 이들의 정규직 전환 투쟁에 연대하기로 했다.

노조는 이날 집회에서 “비정규직 없는 병원을 선도해야 할 국립대 병원에서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시대 선언은 휴지 조각이 됐다"며 “직접 고용하는 정규직으로 전환하라는 교육부 방침은 아무런 결실을 보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우리는 어떤 경우라도 자회사 전환을 배제하고 유일하게 올바른 해결책인 직접 고용 쟁취를 위해 끝까지 완강하게 투쟁한다"며 “직접 고용 쟁취의 돌파구를 만들기 위해 무기한 총파업 투쟁과 함께 집중 교섭, 정규직-비정규직 공동투쟁, 사회여론화투쟁, 대정부투쟁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의 투쟁이 비정규직 없는 병원 만들기, 환자 안전과 국민건강 증진, 사회 양극화 해소, 양질의 일자리 창출, 국립대 병원의 공공성 회복을 위한 투쟁임을 분명히 한다"며 “투쟁의 승리를 위해 총력 투쟁하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