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伊해상서 떠돌던 난민 80여명 19일만에 하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22


입항금지 길어지자 동요 심화

일부는 바다에 뛰어들어 구조

EU 6개국 분산 수용의사 밝혀

이탈리아 정부의 입항 거부로 이탈리아 앞바다에서 19일 동안 발이 묶였던 스페인 난민 구조선 ‘오픈 암스’가 20일 이탈리아 남단 람페두사 섬에 정박하자 한 난민이 배에서 내리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탈리아 앞바다에 19일 동안 발이 묶였던 스페인 난민 구조선과 난민 80여명이 마침내 육지에 닿았다.

스페인 난민 구조선 ‘오픈 암스(Open Arms)’가 20일(현지시각) 밤늦게 이탈리아 남단의 람페두사 섬에 정박했다고 AFP와 로이터통신 등 언론이 보도했다.

이 구조선에는 리비아 연안에서 구조된 아프리카 출신 위주의 난민 83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은 이탈리아 당국의 입항 거부로 오랫동안 꼼짝 못하고 있었다.

구조선 정박 뒤 난민들은 배에서 내렸고, 선박은 이탈리아 검찰에 압류됐다.

앞서 이탈리아 검찰은 정부 측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의사 및 사법경찰과 함께 이 구조선에 직접 올라 조사한 뒤 선상 상황이 심각하다는 이유로 탑승자들을 육지로 데려오도록 명령했다.

이탈리아 앞바다에서 표류가 길어지면서 구조선 내부에서는 싸움이 벌어지거나 일부는 극단적인 선택을 하겠다는 위협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초 이 구조선에는 난민 160명이 타고 있었으며, 이들의 이탈리아와 몰타 입항 타진은 모두 거부된 상태다.

특히 입항거부가 장기화되자 선상난민들의 동요가 심화되고 일부 난민 15명이 구명조끼도 없이 잇따라 바다로 뛰어내리면서 구조선을 둘러싼 교착상태 해결 필요성이 크게 부각됐다.

바다에 뛰어내린 이들은 모두 구조돼 선박으로 되돌려 보내지거나 일부는 인근 람페두사 섬의 치료소로 옮겨졌다.

이탈리아 측이 입항을 계속 거부하고 선상 난민들의 동요가 심화하자 스페인 정부는 이들 난민을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 스페인을 포함해 현재까지 프랑스와 독일, 루마니아, 포르투갈, 룩셈부르크 등 유럽연합(EU) 6개국이 이들 난민의 분산 수용 의사를 밝힌 상태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