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총리실 “가덕도 재추진 없다 5개 市道 합의로 김해재검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임호기자 최수경기자 구경모기자
  • 2019-08-2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비공개 설명회서 거듭 강조

“정치적 판단은 배제, 분명히 전달”

대구경북 “기술 문제만 검증해야”

김해 신공항 재검증 작업을 주도하는 국무총리실이 21일 열린 영남권 지자체(대구·경북·부산·울산·경남) 대상 비공개 설명회에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은 없다는 점을 거듭 밝혔다. 이날 대구시와 경북도는 기술적 부문만 검증해 달라고 요구했다.

총리실은 설명회 후 영남일보와의 통화에서 “김해신공항 문제점에 대한 검증만 하며 정무적 판단은 일절 배제한다는 기본 방향을 분명히 전달했다”며 “부·울·경 설명회에서도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된 언급은 없었다. 다만 이번 회의는 킥오프 성격으로, 각 지자체는 내부 조율을 거쳐 차후 총리실에 자신들의 의견을 다시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총리실은 또 5개 지자체의 합의를 통한 재검증 작업이 원칙이란 점도 분명히 했다. 총리실은 “5개 지자체 합의라는 기본 방향은 검증 과정 전반에 걸쳐 적용될 것”이라며 “검증을 위한 위원회나 위원 구성을 비롯한 향후 일정은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고, 각 지자체의 의견 수렴을 통해 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밖에 총리실은 안전·소음·환경 등 쟁점별 검증이 가능한 분야별 전문가가 참여하는 검증위원회를 구성하는 한편, 검증위원회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위원 선정 과정에서 이해관계를 달리하는 지자체별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기로 했다.

이날 설명회에서 대구시와 경북도는 국무총리실이 김해신공항 재검증을 하는 데 있어 정치적 판단을 제외하고, 오직 부·울·경이 제기한 기술적 문제에 대해서만 검증해야 한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설명회에 참석한 이승호 대구시 경제부시장은 “우리가 지난 6월 총리실에 건의했던 요구 범위를 크게 벗어나지 않아 검증작업을 수용했다”고 밝혔다.

함께 참석한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도 “국토교통부는 기존 김해신공항 확장 계획에 문제없다는 입장이었다”고 말했다.

임호기자 tiger35@yeongnam.com
최수경기자 justone@yeongnam.com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