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故장자연 추행' 10년 만에 인정될까…전직 기자 오늘 선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22


'목격자' 윤지오 진술 신빙성 여부 판단 따라 유·무죄 갈릴 듯

 배우 고(故) 장자연씨를 추행한 혐의로 기소된 전직 조선일보 기자에 대한 1심 판단이 22일 내려진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전직 기자 조모씨의 선고 공판을 연다.
 

조씨는 2008년 8월 5일 장씨 소속사 대표의 생일파티에 참석해 장씨에게 부적절한 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만약 재판부가 조씨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한다면, 장씨의 피해가 의심되는 성범죄 사건에 대해 장씨 사망 후 10년 만에 첫 처벌이 이뤄지게 된다.
 

2009년 3월 장씨가 성 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문건을 남기고 사망한 이후 수사가이뤄졌지만, 성범죄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기소가 이뤄지지 않았다.
 

당시 검찰은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를 폭행과 명예훼손 등 혐의로만 기소하고 성상납 의혹 관련 연루자는 모두 무혐의 처분했다.
 

경찰은 파티에 동석했던 윤지오 씨의 진술을 바탕으로 조씨를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지만, 검찰은 윤씨 진술의 신빙성이 떨어진다고 판단했다.
 

지난해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가 재수사를 권고했고, 검찰은 "윤씨의 진술이 일관되고 진술을 믿을 만한 추가 정황이 확인됐다"며 과거 판단을 뒤집고 조씨를 기소했다.


 검찰은 지난달 열린 결심 공판에서 조씨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그러나 조씨는 여전히 추행 자체가 존재하지 않았다며 무죄를 호소하고 있다.
 

조씨는 최후진술에서 "윤지오의 거짓말과 검찰의 무책임한 기소 때문에 저와 가족의 인생이 비참하게 망가졌다"며 "목숨을 걸고 추행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검찰과 조씨 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상황에서, 결국 재판부가 윤지오 씨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 판단하느냐에 따라 결론이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윤씨는 이 재판에서도 두 차례 법정에 나와 당시 추행 현장을 목격했다고 증언했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