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어서 말을 해` 박나래, "비키니 입고 난 뒤 심의 부서 생겨" 충격 고백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인터넷뉴스부기자
  • 2019-08-20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 : JTBC 예능 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캡처

박나래가 비키니와 얽힌 솔직한 발언으로 이목을 끌었다.

 

20일 JTBC 예능 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 2회에서는 무명시절 당시 겪었던 박나래의 에피소드를 공개해 화제다.

 

이날 방송에서 출연자들이 방송활동중 고생담을 얘기하면서 박나래는 “나한테 정말 센 이야기가 있다”고 말문을 열어 모든 출연자들이 시선이 일제히 박나래에게 집중됐다.

 

박나래는 “무명시절, 케이블 채널에서 시청률이 안 나오고 화제성도 없어서 스스로 벌칙을 만들어 비키니를 입은 적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비키니를 입고 난 뒤 다음 주에 프로그램이 없어져 이후 심의 부서가 생겼고, 심지어는 담당 피디가 지방으로 좌천됐다”는 사실을 전했다.

 

이에 전현무는 “도대체 어떤 모습이길래 좌천까지 됐어요?”라고 물어봤고, 박나래는 “필름을 못 구하게 폐기처분 됐다”고 말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뒤이어  “이 프로그램도 한 방에 없앨 수 있어요”라고 말해 모두를 두려움에 떨게 했다는 후문이 있다.

 

한편,  JTBC 예능 프로그램 ‘어서 말을 해’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