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국방부 "독도훈련 시기·규모 검토중"…여전히 '신중모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19


한일관계 상황 따라 시기·규모 조정 가능성

국방부는 19일 올해 독도방어훈련 계획에 대해 "시기와 규모는 검토 중"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유지했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독도방어훈련과 관련해 여러 이야기가 나오는데 정해진 게 없느냐'는 질문에 "(국방부가) 시기, 규모 등을 말한 적이 없고, 현재까지 검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훈련 규모 등에 대해서도 "여러 사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씀드린다. 잘 알다시피 훈련 시기와 규모는 그때그때 달라진다"고 부연했다.


 당초 군은 지난 6월 실시하려다 한일 관계에 미칠 파장을 고려해 미뤄왔던 독도방어훈련을 일본의 경제보복을 계기로 광복절 전후에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보복에 대한 대응 성격을 띠는 만큼 훈련 규모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됐다.
 그러나 최근 동해 기상 상황과 후반기 한미 연합연습 일정 등을 고려해 훈련 일정을 재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아직 훈련(준비) 신호는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정부와 군 당국이 국민 여론과 한일관계 등을 고려해 신중한 태도와 함께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고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독도방어훈련의 시기와 규모가 한일 갈등 국면과 연동돼있다는 분석이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독도 방어훈련을 올해 두 차례 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도, 훈련 시기에 대해선 "여러 상황을 검토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군은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 방어 의지를 보여주고 외부 세력의 독도 침입을 차단하는 전술을 숙련하기 위해 매년 전반기와 후반기에 해군, 해경, 공군 등이 참가하는 독도 방어훈련을 해왔다.
 작년에는 6월 18∼19일, 12월 13∼14일에 각각 훈련이 진행됐다.


 정부와 군 일각에서는 규모를 예년 수준으로 시행하거나, 훈련 내용을 비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