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홍콩시위대 또다시 공항 점거 항공편 모두 취소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14


이틀째 여행객 수천명 큰 불편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어제에 이어 13일 또다시 홍콩국제공항에서 연좌집회를 벌이고 있다. 터미널에는 시위자들로 가득찼다. 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지난 12일에 이어 13일 또다시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고 시위를 벌이면서 ‘항공대란’이 이틀째 이어졌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dpa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들어 검은 옷을 입은 수백명의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홍콩국제공항 출발장으로 몰려들었으며, 시간이 지나면서 그 규모는 수천명 수준으로 커졌다.

이들은 출발장 체크인 구역으로 몰려들어 게이트를 봉쇄했으며, 이에 따라 체크인 업무가 사실상 중단됐다.

결국, 홍콩국제공항 측은 이날 오후 4시30분(현지시각) 이후 공항에서 출발하는 모든 항공편의 운항을 취소했다.

오후 4시30분 이전까지 체크인을 완료한 출발 항공편은 예정대로 이륙했지만, 체크인이 진행 중인 항공기의 경우 운항이 취소된 것이다. 공항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홍콩 국제공항 운영에 심각한 지장을 받고 있으며, 모든 출발편이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다만 홍콩으로 들어오는 항공편에 대한 착륙은 허용될 것이라고 공항 측은 밝혔다.

전날부터 이틀째 이어진 대규모 항공편 취소의 영향으로 홍콩을 찾은 수천명의 관광객이 불편을 겪고 있다.

이날 점거 시위에서는 홍콩을 떠나길 원하는 여행객과 시위대 사이에 충돌이 벌어지는 현장도 목격됐다.

한 여성은 시위대가 제1터미널 출발장 게이트에 형성한 저지선을 뚫고 들어가려고 애쓰면서 “나는 집에 가고 싶다"고 외치기도 했다.

홍콩 최대의 항공사인 캐세이퍼시픽이 오후 들어 직원들을 조기 퇴근시키는 등 대부분의 항공사와 공항 직원들이 공항을 떠났고 식당, 편의점 등도 문을 닫아 많은 여행객이 어려움에 처했다.

홍콩국제공항 측은 “모든 여행객은 가능한 한 빨리 공항을 떠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19 

동계 골프 아카데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