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돈 많이 번 여성 스포츠인 상위 11명 전원 '테니스 선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07


윌리엄스 4년 연속 1위, 오사카는 2천만달러 돌파

최근 1년간 가장 수입이 많은 여자 스포츠 선수1위부터 공동 10위까지 상위 11명이 모두 테니스 선수들로 채워졌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7일(한국시간) 발표한 2019 여자 선수 수입 순위에 따르면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최근 1년간 2천920만달러(약 355억원)를 벌어 이 조사에서 4년 연속 1위를 지켰다.
 

2018년 6월부터 올해 6월 사이 선수들이 번 상금과 급여, 보너스, 후원금, 출연및 초청료 등을 더해 조사한 이번 결과에서 윌리엄스는 대회 출전 상금 등으로 420만달러를 벌었고 후원 및 초청료 등으로 2천500만달러의 수입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다.
 

2위는 지난해 US오픈과 올해 호주오픈 정상에 오른 오사카 나오미(일본)로 2천430만달러를 기록했다.
 

포브스의 여자 스포츠 선수 연간 수입 조사에서 2천만달러를 넘긴 것은 윌리엄스와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 리나(중국)에 이어 오사카가 통산 네 번째다.
 

샤라포바와 리나도 모두 전·현직 테니스 선수들로 여자 스포츠에서 '테니스 강세'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안젤리크 케르버(독일)가 1천180만달러로 3위에 오른 것을 비롯해 공동 10위까지 모두 테니스 선수들로 순위표가 채워졌다.
 테니스가 아닌 종목 선수로는 미국 축구 국가대표 알렉스 모건이 580만달러로 12위에 오른 것이 최고 순위다.
 

골프 선수로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 530만달러의 수입으로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는 "연간 수입이 500만달러를 넘긴 여자 선수는 15명으로 집계됐다"며 "이는 같은 기간 1천300명의 남자 선수들이 500만달러를 넘긴 것과 비교된다"고 분석했다.
 

다만 상위 15명의 총수입은 1억4천600만달러로 지난해 조사의 1억3천만달러에 비해 증가했다.
 2010년부터 2015년까지 6년 연속 1위는 샤라포바가 차지했고, 이후 최근 4년간은 윌리엄스가 1위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한국 선수의 역대 이 조사 최고 순위는 2014년 김연아(피겨스케이팅)의 4위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