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여자배구, 올림픽 3회 연속 출전 노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8-01


2∼5일 본선 티켓 걸린 예선전

이재영·양효진 가세로 전력 업

캐나다·멕시코·러시아와 한조

3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위한 첫 도전에 나선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1주일 가까이 전지훈련을 진행했던 세르비아 베오그라드를 떠나 31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장소인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 도착했다.

대표팀은 2∼5일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에서 올림픽 직행 티켓에 도전한다.

세계랭킹 9위인 한국은 E조에 편성돼 러시아(5위), 캐나다(18위), 멕시코(21위)와 조 1위에 주는 올림픽 직행 티켓을 다툰다.

한국은 2일 밤 11시 캐나다와 첫 경기를 벌이고, 3일 밤 11시 멕시코에 이어 5일 오전 2시 러시아와 차례로 맞붙는다.

객관적인 전력상 한국은 러시아와 올림픽 직행이 보장되는 조 1위 자리를 다툴 전망이다.

에이스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과 이재영(흥국생명), 양효진(현대건설) 등 최정예 14명으로 대표팀을 꾸린 한국은 올림픽 전초전으로 치러진 올해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에서는 러시아에 1-3으로 졌다.

하지만 이재영, 양효진 등의 가세로 전력이 업그레이드되면서 올림픽 본선 직행에 도전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세계예선에서 직행 티켓을 딴다면 3회 연속 올림픽 본선에 오른다.

세계 예선 첫 경기에서 맞붙는 캐나다와는 메이저급 대회에서 총 11번 싸워 모두 이겼다.

8번이 무실세트 승리였고, 세 차례만 3-1로 이겼을 만큼 캐나다에 강했다.

한국은 멕시코에 이어 사실상 올림픽 직행 티켓 결정전에서 러시아와 만난다.

러시아는 올림픽에서 4차례 금메달을 따고 세계선수권 7차례, 유럽선수권 18차례 우승을 차지한 전통 강호다.

하지만 최근에는 2014년 세계선수권 5위가 최고 성적이고,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8강 탈락했을 정도로 위력적인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대표팀은 세계예선에서 직행 티켓을 따지 못하면 내년 1월 대륙별 예선에서 올림픽 출전권 확보에 재도전한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