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日, 화이트리스트 韓 배제시 민관 역량·자원 총동원 대응”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구경모기자
  • 2019-07-31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성윤모 장관 장비업체 방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30일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 조치가 가시화되고 있는 것과 관련, “민·관 역량을 총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17면에 관련기사

성 장관은 이날 경기도 평택시에 위치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장비 업체를 찾은 자리에서 “일본이 조치를 취할 경우 준비해 온 시나리오에 따라 우리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민관의 모든 역량과 자원을 총동원해 철저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일본이 다음 달 2일 각의(한국의 국무회의)를 열고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는 내용의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안을 의결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각의 결정이 이뤄지면 이르면 다음 달 말부터 한국에 타격을 줄 수 있는 핵심 품목 위주로 수출절차가 까다로워질 수 있어 한국경제에 타격이 예상된다.

성 장관은 “일본 측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결정에 대비해 피해가 우려되는 품목에 대한 상황을 철저하게 점검하고, 관계부처 합동으로 시나리오별 대응방안을 강구해 왔다”며 “민관 모두가 합심해 차분히 대처해 나간다면 현 상황을 충분히 극복해 나갈 수 있다. 오히려 우리 경제가 한 단계 더 성숙하고 단단해지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