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선 앞둔 아프간서 부통령 후보 겨냥 테러…20명 이상 사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30

9월 말 대통령 선거를 앞둔 아프가니스탄에서 대선 캠페인이 시작되자마자 부통령 후보를 겨냥한 것으로 보이는 테러가 발생, 20명 이상이 사망했다.

톨로뉴스 등 현지 매체와 외신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후 4시40분께(현지시각) 아프간 수도 카불에서 시민사회단체 그린 트렌드의 사무실이 있는 건물에서 폭발과 총격이 발생했다.

그린 트렌드는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이 최근 부통령 후보로 지목한 암룰라 살레 전 정보기관 수장이 이끄는 단체로 폭발 당시 살레 후보도 이 건물에 머물렀다.

폭발음은 카불 전역에서 들릴 정도로 컸으며 차량 폭발 등이 일어난 직후 4명 이상의 무장 괴한들이 건물 안으로 진입, 보안군과 대치하며 교전했다.

치열한 교전은 6시간가량 이어졌고 괴한들은 모두 사살됐다.

아프간 내무부는 29일 성명을 통해 “폭발 등으로 인해 2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고 50명이 부상했다"고 말했다.

사망자 중 16명은 민간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아프간 정부 측은 테러 직후 사망자 수가 2명이라고 밝혔다가 이후 9명으로 증가했다고 수정 발표한 바 있다.

건물 내에 150여명의 민간인과 함께 있던 살레 후보는 오른팔에 부상을 입었지만, 무사히 탈출해 현재 안전한 곳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