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17일동안 솟구친 ‘평화의 물결’…광주 세계수영선수권 폐막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29


남도의 향기 풍기는 공연 선봬

차기 개최국 홍보영상 등 상연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전 세계에 남도의 향기를 알리는 폐막 공연을 시작으로 대회기를 차기 개최지에 전달하면서 17일 동안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28일 오후 5시부터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1시간 동안 열린 폐회식 문화공연은‘아름다운 순환(Circle of Life)’이라는 주제로 아름다운 남도의 계절미와 인간의 생애주기가 절묘하게 맞아떨어진 옴니버스 판타지 극으로 진행됐다.

공연 관람 전 이용섭 조직위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광주대회가 성공적인 대회로 개최될 수 있도록 협력해주신 국제수영연맹(FINA) 홀리오 마글리오네 회장님을 비롯한 관계자들에게 감사하다”며 “특히 대회를 빛내준 각국의 선수단과 뜨거운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축사에서 “광주는 대한민국이 갈등의 시대에서 평화의 시대로, 억압의 시대에서 민주와 인권의 시대로 한 걸음 나아가게 한 역사적 이정표가 되는 지역”이라며 “바로 이곳에서 전 세계로 평화의 물결이 솟구쳐 올랐고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성공적으로 끝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2021년 차기 개최국인 일본 후쿠오카시가 준비한 홍보영상과 전통춤 공연이 펼쳐지고, 우리의 아름다운 남도 정취가 물씬 풍기는 폐회 공연이 시작됐다.

남도의 가사문학인 ‘성산별곡’ 속 사계절의 정취와 풍류를 모티브 삼아 남도의 봄, 여름, 가을, 겨울 그리고 새봄으로 이어지는 풍경 속에 삶의 순환을 다채롭게 보여줬다.

이번 폐회식 문화공연에는 한국 춤의 거장인 국수호 안무 총감독을 비롯해 광주시립발레단의 최태지 단장, 이상봉 조명감독 등이 참여했다.

폐회식 공식행사는 1만여명이 들어찬 남부대 주 경기장에서 오후 8시 경영 결승전 관람으로 시작됐다. 160분 동안의 경기 관람에 이어 밤 10시40분부터 남부대 주 경기장에서 공식폐회식 행사가 진행됐다.

194개국 참가국들의 국기 입장과 함께 2021년 차기 대회가 치러지는 일본 후쿠오카에 공식 대회기를 전달했다.

이용섭 조직위원장의 폐회선언으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