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文대통령, 여름휴가 취소…北도발·日수출규제 등 현안 산적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28


靑 "29일부터 닷새 예정했지만 집무실 정상근무"…文대통령 휴가 취소는 처음

文대통령 "직원 휴가는 영향 없게" 내일 수보회의 미개최…보고·대책마련 주력

 문재인 대통령이 집권 3년 차를 맞은 올해 여름휴가를 가지 않기로 했다고 청와대가 2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이 여름 휴가를 가지 않는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유송화 춘추관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문 대통령은 7월 29일부터 8월 2일까지 예정된 하계휴가를 취소하고 집무실에서 정상 근무한다"고 공지했다. 다만 문 대통령은 "직원들의 예정된 하계휴가에 영향이 없도록 하라"고 당부했고, 이에 따라 29일 정례 수석·보좌관 회의는 열리지 않는다고 유 관장은 전했다.

 
 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여름 휴가를 가지 않기로 한 것은 일본의 수출 규제조치,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 러시아의 독도 영공 침범 등은 물론 광주 클럽 구조물 붕괴 참변 등 국내외 현안이 산적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여름 휴가를 떠났다 30일 복귀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다음 달 초 각의를 열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법령 개정을 시도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정부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세계수영선수권대회 폐막을 하루 앞둔 전날 새벽 광주에서 발생한 붕괴 사고로 18명의 사상자(2명 사망)를 낸 것도 문 대통령에겐 적지 않은 부담이다.


 휴가철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 자체도 큰 사안이지만 부상자 중에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외국인 선수 8명이 포함돼 있어 국제적으로도 문제라는 비판이 제기된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다음 주 한 주간 공식 일정을 거의 잡지 않으면서 이들 현안에 대한 보고를 받으면서 대책 마련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달 초·중순께로 예상되는 개각 등 국정운영 구상에도 전념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 수보회의에서 관광수지 적자를 거론하며 "해외관광을 즐기는 국민 수가 늘어나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국내에도 한류 붐과 함께 유네스코에 등재된 세계문화유산 등 좋은 관광상품이 많기에 이를 잘 활용해 더 많은 외국관광객이 한국으로 오도록 하고 더 많은 국민이 국내에서 휴가를 사용한다면 우리 경제를 살리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역대 대통령 중에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2007년 아프가니스탄 피랍 사태로 예정된 여름휴가를 취소하고 공식 일정을 잡지 않고 해당 보고를 수시로 받았다. 이 기간 노 전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장관급 안보정책조정회의를 주재하기도 했다.


 김영삼 전 대통령도 1996년 7월 청남대로 여름휴가를 떠났다가 집중호우로 피해가 커지자 하루 만에 귀경해 수해복구 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과 재작년에는 모두 5일의 여름휴가를 다녀왔다.


 작년에는 충남 계룡대 등에서 지내면서 대전의 명소인 장태산 휴양림 산책 및 인근 군 주요시설 시찰했고, 재작년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차 평창에서 하루 묵은 뒤 경남 진해를 방문해 잠수함사령부를 방문하고 해군사관생도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이 올해 쓸 수 있는 연가일수는 21일로, 지금까지 2.5일을 소진했다. 지난 5월 24일 반차를 냈고, 북유럽 순방 직후인 6월 17일과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및 판문점 남북미 정상 회동 직후인 이달 1일 휴가를 사용했다.


 문 대통령은 작년에는 12일의 휴가를 소진했고, 취임 첫해인 재작년에는 14일의연가일수 중 8일을 사용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직원들에게는 최소 70%의 휴가를 소진하라고 당부해왔다.
 한편, 경남 거제시와 해군은 대통령 별장과 군(軍) 휴양시설이 있어 일반인 출입이 금지돼 있는 저도의 개방 시기를 애초 예정된 9월에서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거제시와 행정안전부, 국방부가 참여한 '저도 상생협의체'는 지난 5월 회의를 열어 9월부터 1년간 저도를 시범 개방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대선 당시 저도를 시민에게 개방하겠다고 공약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