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극적으로 준결승 오른 박수진, 13위 마감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박진관기자
  • 2019-07-2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女접영 200m 예선탈락 했지만

한명 출전 포기로 1차 관문 통과

준결승 2분9초97…결승行 실패

24일 광주시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접영 200m 예선에서 대한민국 박수진이 역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도청 수영팀이 또 한번 일을 냈다.

경북도청 소속 박수진(20)은 24일 오후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접영 200m 준결승에 올라 16명 중 13위를 차지했다.

박수진은 준결승전 1조 8레인에 섰다. 50m와 100m까지는 8명 중 1위로 들어왔으나, 150m 이후 힘이 떨어지면서 2분09초97로 터치패드를 찍어 예선 1조에서 7위로 골인했다.

이날 오전 광주 광산구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여자 접영 200m 예선에서 2분10초73으로 터치패드를 찍은 박수진은 16위 미레이아 벨몬테(스페인·2분10초63)에게 0.1초차로 뒤져 17위를 해 16명이 다투는 준결승 진출권을 놓쳤으나 11위를 차지한 브리애나 트로셀(호주)이 준결승 진출을 포기하면서 준결승에 극적으로 진출했다.

세계대회에 3번째로 참가한 박수진은 2007년 멜버른 대회 권유리, 2011년 상하이 대회 최혜라, 2015년 카잔 대회 박진영,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 안세현에 이어 이 종목 세계선수권 예선을 통과한 5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그는 지난 5월 국가대표 2차 선발전에서 2분09초26을 기록, 안세현(24·SK텔레콤)을 따돌리고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거머쥐었다. 지난해 열린 MBC배 접영 200m에서도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박수진은 경기가 끝난 뒤 자신의 준결승 진출을 몰랐다. 하지만 전 종목 예선이 끝나고 한참 지나 예선 통과가 확정됐다는 소식을 듣고 기뻐했다.

경북도청 김인균 감독은 “수진이가 초반 50m를 빨리 치고나가면서 후반 스퍼트를 내기 위해 체력을 비축했는데, 오히려 다른 선수들이 앞서가면서 따라붙이지 못했다”면서 “경험이 부족했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은 “오전엔 몸이 무거웠는데, 오후엔 2분9초 안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박수진은 “최선을 다했는데 기록이 아쉬워 실망이 크다. 이번을 계기로 부족한 점을 많이 느꼈기에 더 보완해 다음 경기에서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 체력을 많이 올렸다고 생각했는데 아직 많이 부족하다. 더 끌어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세계대회에 출전한 경북도청 경영 경기 선수는 모두 5명이다. 간판 스타 김서영(경기체고)을 비롯해 박수진(창덕여고)·유지원(충남체고)·최지원(서울체고)·정유인(창덕여고) 등이다. 이 가운데 김서영과 박수진 2명이 준결승 이상 진출했고, 최지원과 정유인은 이근아(경기체고), 정소은(서울시수영연맹)과 합작해 계영 400m 팀경기 예선에서 한국신기록을 작성했다. 세계적인 수준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이번 대회 한국 수영 경영 경기 종목은 경북도청이 한국대표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김 감독은 “경북도청 소속 경영 선수는 모두 7명인데, 이 중 5명이 세계대회 출전했다. 한 팀에서 5명이 세계대회에 출전한 것은 처음 있는 일”이라며 “28일 개인혼영 400m에 서영이가 출전하는데 의외의 결과가 나올 수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관기자 pajika@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