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文대통령,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 임명…임기 25일부터 시작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7-16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16번째 장관급 인사

청문보고서 재송부 요청 시한 넘겨 임명절차 진행…한국당 등 반발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2시40분 윤 차기 검찰총장 임명안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차기 총장의 임기는 문무일 현 검찰총장의 임기가 끝난 직후인 25일 0시부터시작된다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국회에 윤 차기 총장에 대한 청문보고서를 15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재요청한 바 있다.
 윤 차기 총장의 임명을 두고 여야가 대치해 청문보고서 송부가 이뤄지지 않은 만큼 문 대통령은 절차에 따라 임명 절차를 밟은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현 정부 출범 후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는 총 16명으로 늘어났다.
 일부에서는 여야가 문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을 열기로 하면서 윤 차기 총장의임명도 영향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으나,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윤 차기 총장 임명 재가와 회동은 별개"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문 대통령이 청문보고서 송부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윤 차기 총장의 임명을 재가해 그의 사퇴를 계속 요구해 온 자유한국당 등 야권은 강력히 반발했다.


 한국당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인사청문회에서 각종 의혹과 자격 논란으로 사실상 부적격 판정된 인사를 청문 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 강행하는 것이 벌써열여섯 번째에 달한다"며 "국민과 국회를 무시한 오만과 고집불통 인사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논평에서 "아집·독선·위선의 정권다운 임명이 아닐 수 없다"며 "임명 강행은 협치 무시, 국회 무시를 넘어 국민을 향한 명백한 도발"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