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대구서 AI기반 도시 운영 실증사업, 2022년까지 R&D 1천200억원 투입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구경모기자
  • 2019-07-1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부, 3차 스마트도시 계획 마련

정부가 데이터·인공지능(AI) 기반 도시 운영을 위한 신규 연구과제(R&D) 실증사업을 추진하기로 하고 2022년까지 1천200여억원을 투입한다.

국토교통부는 1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제3차 스마트도시 종합계획’(2019~2023)을 수립·고시했다고 밝혔다. 종합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올해 안으로 허브 플랫폼 초기모델 및 데이터 처리기술 개발 등 1단계 기술개발을 완료하고, 실증 시나리오 및 기초 데이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또 내년 이후 실증을 통한 데이터허브 플랫폼 기술 고도화 및 6대 스마트 서비스(교통·안전·행정·에너지·환경·생활복지) 개발에 본격 나서는 것은 물론, 기술개발·실증이 완료되는 2022년부터 비즈니스화 및 확산에 나설 계획이다.

대구에선 △스마트 모빌리티 및 주차공간 공유지원 기술 개발(한국교통연구원) △도시재해재난 안전 및 사회안전 긴급구난 기술개발(한국토지주택공사) △데이터 허브센터·도시행정 서비스 고도화(SK텔레콤) △데이터 기반 스마트서비스 유즈 케이스 개발(대구테크노파크) 등 과제가 추진된다. 이 가운데 ‘유즈 케이스’는 △스마트 파킹 시스템·스마트 모빌리티 활성화 △재난재해 예측 시스템·긴급 구난 체계 △5D 기반 시설물 통합관리·스마트시티 오픈 포털이다. 정부는 이를 통해 △대중교통분담률 10% 상향 △불법 주정차 10% 감소 △수재해 재산 피해 20% 저감 및 골든타임 도착률 90% △시설관리 시민만족도 30% 향상이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