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중러 접경 훈춘서 규모 1.3 지진…폭발 의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7


한국 기상청 "지진파 확인 안 돼…음파 분석 중"

베이징 소식통 "자연지진 가능성 큰 것으로 본다"

 북·중·러 접경지역인 중국 지린성 훈춘(琿春)에서 17일 오후 7시 38분(현지시간)께 규모 1.3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중국 지진관측기관인 중국지진대망(CENC)이 발표했다.


 CENC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진원의 깊이는 0km이고 폭발이 의심된다고 전했다. 지진은 북위 42.94도, 동경 130.30도 지점에서 발생했다.


 이와 관련 한국 기상청은 "지진파로는 특별히 확인되는 게 없다"면서 "음파를 분석 중"이라고 밝혔다.
 또 베이징 소식통은 "정확한 상황은 알 수 없지만 자연 지진일 가능성이 큰 것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