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가덕도 신공항 저지, 지역 정치권 역할 중요하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5

국토교통부가 다음 주 발주할 예정인 ‘제6차 공항개발종합계획’ 용역에 가덕도 신공항이 포함될지가 초미의 관심사다. 6차 공항계획엔 2021년부터 2025년까지 신설·이전·시설확충 등 공항과 관련된 모든 내용이 담긴다. 따라서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정부의 스탠스도 수면 위로 떠오를 전망이다. 가덕도 신공항과 맞물려 있는 김해신공항 및 통합대구공항의 청사진이 어떻게 정리될지에도 이목이 쏠린다. 6차 공항개발종합계획은 내년 상반기쯤 용역 결과가 나오며 늦어도 내년 말까지는 최종안이 도출된다.

6차 공항개발계획 용역 발주를 앞둔 시점에서 지역 정치권의 행보도 눈길이 간다. 대구경북 자유한국당 의원들로 구성된 TK발전협의회는 내일 호텔인터불고대구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주호영 TK발전협의회 회장, 곽대훈 대구시당위원장, 장석춘 경북도당위원장, 국회 국토교통위 소속 김상훈·김석기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공항 관련 긴급 협의를 갖는다.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대구경북의 대응방안이 집중 논의될 모양이다.

주호영 의원이 지난 12일 김형기 남부권관문공항재추진본부 상임대표를 만난 것도 의미가 있다. 주 의원과 김 상임대표는 김해신공항 재검증을 통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은 반드시 막아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으고, 시민단체의 신공항 공론화 요구에 대해서도 공감했다고 한다. 신공항 현안에 무대응으로 일관하던 정치권이 가덕도 불가론에 힘을 싣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다시 강조하지만 인구 1천300만명의 영남권에서 두 개의 관문공항은 존립할 수 없다. 더욱이 가덕도 신공항은 3천800m 활주로, 미주·유럽 등 중장거리 노선 취항, 24시간 운항이 기본이다. 군위나 의성에 위치할 군사겸용 공항이 따라잡을 대상이 아니다. 가덕도 신공항을 용인한다면 통합대구공항의 동네공항 전락은 예정된 수순이다. 통합대구공항에만 집착하기보단 여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전략적 대응을 해야 하는 이유다. 김형기 남추본 상임대표의 주장대로 김해신공항이 백지화될 경우엔 영호남을 아우르는 남부권 신공항 입지를 새로 정하거나 밀양 신공항을 밀어붙이는 게 옳다.

청와대·여당에선 내년 총선 전략의 일환으로 이미 가덕도 신공항 카드를 굳혔다는 얘기까지 나온다. 가덕도 신공항과 통합대구공항 병행 추진은 대구경북으로선 최악의 시나리오다. 지역 정치권이 나서 가덕도 신공항을 결사 저지해야 한다.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