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北, 올해 정제유 취득 한도 초과”…美, 안보리 대북제재委에 서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4


“추가공급 즉각 막아라” 촉구

韓 정부도 문서 서명에 동참

북한이 불법 해상 환적을 통해 이미 대북제재 올해 한도를 초과한 정제유를 취득했다며 이에 대한 조치를 요구하는 문서를 미국이 일부 동맹국들과 함께 11일(현지시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에 보냈다고 블룸버그 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미국은 문서에서 북한이 올해 들어 총 79차례의 정제유 불법 환적을 했으며, 정제유 연간 취득 상한선인 50만배럴을 넘겨 안보리 제재를 위반했다고 밝혔다. 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2397호는 북한에 대한 정유 제품 공급을 연간 50만배럴로 제한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과 20여개 동맹국이 문서에서 북한이 이미 정제유 상한을 초과한 만큼 대북제재위가 유엔 회원국들에 북한에 대한 추가 정제유 공급을 즉각 중단하도록 요구할 것을 촉구했다고 전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문서에는 호주와 프랑스, 일본, 독일 등 미국의 일부 동맹국도 서명했고 불법 석유 환적 의혹에 관한 상세한 보고서도 첨부됐다고 보도했다. 유엔 소식통에 따르면 한국 정부도 서명에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은 북측에 정제유 불법 환적에 가담한 국가의 이름은 구체적으로 적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유엔 주재 미 대표부는 문서에서 “미국과 파트너들은 정제 석유제품 수입과 관련한 북한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정도를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며 “북한이 계속 석유제품을 수입하는 한 유엔 결의는 의도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에 대해 정유 제품 수입을 제한하는 것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한 대북 압박 유지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