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미정상 조속만남 촉구…트럼프 방한前 남북 만나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2


오슬로 연설 직후 질의응답서 밝혀…"만남과 그 시기 결정은 김정은 선택"

"김정은 친서 사전부터 알고 있었다…대체적 내용도 美로부터 전달받아"

"교착 동안에도 친서 교환해 신뢰·대화의지 표명…대화 모멘텀은 유지"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면서 6월 말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전에 남북 정상이 회동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위원장의 대미 친서외교와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한 김 위원장의 조의 전달 국면에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향해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장에 조속히 복귀하라는 직접적인 메시지를 발신함에 따라 김 위원장의 반응이 주목된다.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직후 '수주 내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 돼 있다"며 "결국 우리가 만날지나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는 데 가능하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도 "그 역시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언급했다.
 이어 "하노이 회담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끝난 이후 3차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아 겉으로 볼 때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공식 대화가 없는 동안에도 따뜻한 친서들을 서로 교환하고 있고,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대화 의지를 표명하기에 대화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보다 조기에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며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더라도 대화하지 않는 기간이 길어지면 대화 열정이 식을 수도 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과 관련해서도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에서 통보받았고 대체적 내용 역시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남북·북미 사이에 공식적인 회담이 열리고 있지 않을 때도 양 정상 간 친서들은 교환되고 있다"며 "친서들이 교환될 때마다 한국과 미국은 그 정보를 공유하고 있고 대체적인 내용도 상대에게 알려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노르웨이·핀란드·스웨덴 등 북유럽 3국은 남북미 대화에 많은 도움을줬다"며 "남북미 간 대화가 안 열리는 동안에도 이들은 계속 1.5 또는 2트랙 대화의장을 마련해 남북미 간 이해·신뢰가 깊어지도록 도와줬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남북미 간 대화도 북유럽 국가들의 꾸준한 지지·성원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그동안 보내준 지원에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의를 표했다.연합뉴스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