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日 F35A 전투기 추락 원인…조종사‘비행착각’잠정결론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11

지난 4월 일본 항공자위대의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추락한 원인은 조종사 과실로 사실상 가닥이 잡혔다.

사고 원인을 조사해온 항공자위대는 10일 조종사가 기체의 고도와 자세를 인식할 수 없는 ‘공간식실조(空間識失調)’ 상태에 빠져 추락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중간보고서를 발표했다.

기체 자세에 대한 조종사 인식과 실제 기체의 자세가 일치하지 않는 ‘공간식실조’는 조종사가 평형감각을 잃어 야기되는 일종의 ‘비행착각’(조종사의 착시현상)을 의미한다.

항공자위대는 중간보고서에서 기체 이상으로 사고가 났을 가능성은 지극히 낮다고 밝혔다. 일본에 F35A를 판매한 미국 측은 애초부터 사고 원인으로 기체결함보다는 ‘비행착각’쪽에 무게를 두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항공자위대는 사고 원인이 사실상 규명됨에 따라 조종사 교육·훈련과 기체 점검을 강화해 그간 중단했던 다른 12대 F35A 비행을 조만간 재개하기로 했다.

자위대 발표에 따르면 아오모리 현에 있는 미사와 기지에 배치됐던 사고기 조종사는 다른 3대의 F35A와 함께 훈련 비행을 하던 중 때마침 날아온 미군기와 일정 거리를 유지하기 위해 4월9일 오후 7시26분쯤 지상관제에 따라 고도 9천600m쯤에서 하강을 시작했다. 약 20초 동안 시속 900㎞ 이상의 속도로 4천700m까지 고도를 낮춘 후 추가 지시를 받아 왼쪽으로 선회해 하강을 계속했다. 그리고 약 15초 후 미사와 기지에서 동쪽으로 약 135㎞ 떨어진 태평양에서 고도 300m 미만 상태로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