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헝가리 침몰 유람선 결속 마무리 단계…이르면 10일께 인양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6-09


한국인 추정 여성 시신 1구 수습…수색견 투입·항공 수색 계속

현지 매체 '9일 새벽 인양' 보도에 헝가리 당국 "월요일쯤 가능"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크레인에 연결 고정하는 작업이 8∼9일(현지시간) 마무리되고 이르면 10일께 또는 11일 인양이 이뤄질 전망이다.


 헝가리 대테러청(TEK) 여센스키 난도르 공보실장은 사고 발생 11일째인 8일 오후 현지 언론과 한국 취재진을 상대로 한 브리핑에서 "월요일(10일)이 가톨릭 성령강림 대축일 휴일인데 그쯤에는 (인양이) 가능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현지 매체인 index.hu가 전날 TEK 관계자를 인용해 9일 새벽 인양(한국시간 9일낮)이 시작될 수 있다고 보도한 것보다 조금 시점이 늦춰진 셈이다.


 10일쯤이라는 게 9일인지 10일을 의미하는지 등을 확인하는 질문에 헝가리 측은구체적으로 시기를 못 박지 않았다.


 한국 측 현장 관계자는 "내일까지 22mm 본(本) 와이어가 다 들어간다. 본 와이어가 자리를 다 잡으면 아마 월요일쯤에는 가능하지 않을까 본다"며 "향후 48시간이매주 중요하고 본 와이어가 들어가면 인양 속도는 빨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본 와이어를 결속하는 작업만 남았기 때문에 인양 시기는 사실상 헝가리 TEK의 판단에 달려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M1 방송 등 현지 매체들은 11일 인양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해 인양 준비 상황에 따라 10∼11일 TEK가 최종 판단을 내릴 것으로 보인다.


 정부합동신속대응팀 현장 지휘관인 송순근 주(駐)헝가리 한국대사관 국방무관(대령)은 오전 브리핑에서 "어제에 이어 헝가리 구조당국이 와이어 결속작업을 계속하고 우리 대원들은 헬기 수색과 수상 수색을 한다"고 말했다.


 송 대령은 "유도 파이프와 10mm 유도 와이어, 22mm 본 와이어가 들어가는데 유도 파이프는 거의 완료 상태에 있고 선체 창문틀에는 시신 유실을 방지하기 위한 바를 고정한다"고 덧붙였다.


 TEK 관계자를 인용해 9일 새벽 인양이 시작될 것이라고 예상했던 현지 매체들은8일 오후에는 시기가 다소 늦춰질 수 있다고 전했다.
 index.hu는 크레인이 배를 수면까지 올린 뒤 배수를 하고 바지선에 올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헝가리 측은 "10일은 공휴일이라 선체 작업은 계속해도 공식 브리핑은 할 수가 없다"며 "11일 기자회견을 할 수 있을 것이고 그전에라도 중요한 사안은 국영 통신인 MTI를 통해 전달될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송 대령은 선박 인양에 4시간이 걸린다며 와이어와 크레인을 연결하는 데 3시간, 크레인이 와이어를 드는 데 1시간이 각각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 과정에는 물을 빼는 데 걸리는 시간이 포함되지 않았다.


 선체를 물 밖으로 들어낸 뒤 바지선에 올려 선체 내부 수색을 할지 어느 정도 인양을 한 뒤 와이어에 고정된 상태에서 잠수요원들이 선체 내부 수색을 할지 등은 아직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서 선체 수색을 할지와 선체를 제3의 장소로 옮겨서 수색할지 등의 문제도 최종 결정이 내려지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송 대령은 실종자 수색과 관련해 "어제처럼 헬기를 이용한 공동 수색과 수상 수색을 계속한다"며 "헝가리에서 지원한 수색견 3마리와 독일 민간단체가지원한 4마리가 수색에 투입된다"고 밝혔다.


 수색견들은 사고 지점에서 100km가량 떨어진 퍽시에서부터 수색을 시작했다.


 6일 한국인 탑승객 시신 2구를 수습한 이후 7일에는 실종자가 발견되지 않았으나 8일 오후에는 6시 30분께 사고 현장에서 22km 하류 지점인 이르드에서 사고 관련실종자일 가능성이 높은 한국인 추정 여성 시신 1구가 수습됐다.


 지난달 29일 부다페스트에서 크루즈선과 부딪힌 후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 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2명 등 35명이 타고 있었다.


 이중 한국인 7명이 사고 당시 구조됐지만, 다른 한국인 7명은 사고 당일 숨진 채로 발견됐다.


 이후 실종자들의 시신이 잇따라 수습되면서 8일 오전 현재 신원이 확인된 한국인 사망자는 18명, 실종자는 8명(1명은 신원확인 중)이다. 헝가리인 선장도 여전히 실종 상태다.


 사고 당시 날씨가 좋지 않아 선내에도 승객들이 있었다는 생존자 진술이 있었던데다 선장은 운항 중이었기 때문에 선체에 시신이 상당수 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헝가리 구조 당국은 시신 유실을 방지하기 위해 선체 창문과 선실 문 등에 바를설치하는 작업도 8일 중 마무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