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8%로 황교안 22.4%와 오차범위 접전, 유승민 4위 기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6-0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리얼미터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이낙연 국무총리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달 27일부터 31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성인 2천511명을 대상으로 여야 주요 정치인 12명에 대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황 대표가 전달보다 0.2%포인트 오른 22.4%로 6개월 연속 가장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최근 정계 복귀설을 일축한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을 대상에서 제외하고 이뤄진 이번 조사에서 이 총리의 선호도는 1.7%포인트가 오른 20.8%로, 처음으로 20%대를 기록했고, 황 대표와의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1.6%포인트였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2.9%포인트가 오른 10.1%,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는 2.0%포인트 상승한 5.3%로 여섯 계단 오른 4위를 기록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4.8%로 5위를 차지했고,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원순 서울시장이 4.7% 동률로 그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2.0%포인트로,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