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미래연합사령관에 한국 4성장군 임명…전작권 전환 하반기 첫 검증”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구경모기자
  • 2019-06-0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한미 국방장관 회담

“연합사, 평택 험프리스기지로 이전

한미동맹은 동북아 평화의 중심축

대북제재 계속…FFVD 달성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오후 청와대에서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부 장관 대행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을 처음으로 찾은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3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FFVD)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섀너핸 대행은 이날 오전 서울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 회담 모두발언에서 “북한이 국제사회가 요구하는 책임에 순응하는 순간까지 제재를 이행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한·미 동맹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섀너핸 대행은 “철통같은 한·미 동맹은 한반도뿐 아니라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중심축”이라며 “한·미 간 신뢰는 70년전 한국전쟁 속에서 맺어졌고, 오늘날까지도 이어지는 중요한 동맹의 원동력”이라고 했다.

정경두 국방장관도 “변화하고 있는 안보 상황 속에서도 한·미 연합방위태세는 그 어느 때보다도 굳건하게 유지될 것”이라며 “우리 한미동맹은 한층 성숙하고 강력하며 상호보완적인관계로 진화·발전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날 회담에서 한·미 양국은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정경두 국방장관은 “올해 후반기에 계획된 전작권 전환을 위한 최초 IOC(작전운용능력) 평가는 전작권 전환 준비 여건을 보장하는 최초 검증”이라며 “이를 계기로 양국 국방당국 간 협력은 더욱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 따라 한·미는 올해 하반기 새로운 한·미 연합연습을 통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위한 미래 연합사를 한국군이 주도해 운용하는 1단계 검증을 실시하고, 미래 연합사령관은 한국군 합참의장이 아닌 별도의 4성 장군에게 맡기기로 했다.

아울러 현재 미군 용산기지에 위치한 연합사 본부가 평택 험프리스 기지로 이전된다.

한·미 국방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이 같은 방안을 검토해 승인했다. 앞서 지난 1월 로버트 에이브럼스 연합사령관이 평택기지 이전안을 국방부에 제시했고, 양국 국방장관은 회담에서 미래 연합사의 작전 효율성 측면과 임무 수행 여건, 이전 시기와 비용 문제 등의 측면에서 험프리스 기지 이전이 유리하다고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경모기자 chosim34@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