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의회, 복지시설 비리조사 특위 구성…11월까지 전수조사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민경석기자
  • 2019-05-2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위원장 선출 과정에서 잡음 등

일부 ‘용두사미’ 우려 목소리

대구 북구의회가 사회복지시설 비리를 조사하는 특별위원회(특위)를 구성했다. 선린복지재단, 성보재활원, 자활센터 등에서 인권유린·보조금유용 등 각종 비리가 잇따른 데 따른 조치다. 북구의회는 27일 제247회 임시회를 열고 박정희 구의원(더불어민주당) 등 7명이 발의한 ‘대구시 북구 사회복지시설 비리에 대한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안’을 원안 가결했다.

위원장은 김상선 구의원(자유한국당), 부위원장은 박 구의원이 맡는다. 특위 활동기간은 6개월로 오는 11월 말까지다. 사회복지시설에서 발생하는 각종 비리를 전수조사하는 것이 목적이다. 특위는 세부적인 활동 및 운영 계획을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다.

일각에서는 지역 복지계 비리 진상규명이라는 취지로 출범한 특위가 ‘용두사미’로 끝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위원장 선출 과정 등에서 잡음이 발생한 데다 위원장이 사회복지위 소속이 아닌 점, 배광식 구청장과 같은 정당이란 점 등이 저해요소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

은재식 우리복지시민연합 사무처장은 “사회복지위원회가 아닌 다른 상임위 소속 의원이 갑작스레 위원장을 맡게 되면서 특위 구성 취지가 퇴색됐다”면서 “이는 특위 활동 자체를 무력화하려는 움직임으로도 의심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상선 위원장은 “의회 사회복지위원회 소속인 박 부위원장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특위활동을 이끌어 나가겠다”며 “구의원이라는 본분에 맞게 집행부와 지역 복지계에 대한 적극적인 조사를 통해 구청과 의회가 주민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민경석기자 mean@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