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합당 불가 당론, 김관영 즉각 사퇴하라"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5-08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5명이 8일 ‘합당불가’를 당론으로 채택하는 대신 김관영 원내대표가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전날 “유승민 전 대표 등 (저의) 원내대표 사퇴를 강요하는 이들에게 다음 총선 때 기호 3번으로 나갈지, 기호 2번과 함께 할지, 아예 기호 2번으로 나갈지 묻고 싶다”며 “제게 사퇴를 요구하는 이들 모두가 기호 3번으로 총선에 나선다면 직을 즉시 그만두겠다”고 한 바 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최고위원회를 불참하고 있는 최고위원 5명은 김 원내대표의 제안을 수용하고 우리 당이 민주당, 한국당, 평화당, 그 어느 당이든 합당불가 선언을 당론으로 채택하자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원내대표도 본인의 제안이 최고위원에 의해 수용됐기 때문에 이제 마음을 비우고 즉각 사퇴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을 비롯한 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과 김수민 청년최고위원, 권은희 정책위의장 등 최고위원 5명이 이 같은 내용에 모두 동의했다며 그 어느 당과도 합당하지 않겠다는 합당불가선언을 당론으로 채택하는 대신 김 원내대표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수민 청년최고위원은 입장문을 통해 지금이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하면서 “오늘 민주당 원내대표가 새롭게 선출되는데 우리도 일신해서 새로운 원내지도부를 꾸려 자강의 길을 걷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을 추진하면서 당을 뿌리째 흔들어놨고 당 내분과 내홍이 극대화됐다”면서 “정치는 책임으로 말해야 한다”며 “우리 당이 합당불가 선언을 하고 자강 선언을 당론으로 채택하고, 그에 따라 김 원내대표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손학규 대표는 합당은 물론 ‘연대’도 불가함을 강조했다. 손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합당과 연대 없이 기호 3번으로 독자 출마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표방하는 게 필요하다. 자유한국당, 민주평화당 합당·연대 이런 얘기를 하지 말자는 것”이라고 답했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한국당과 합친다고, 또는 민주평화당과 합친다고 우리가 얻을 것이 무엇인가”라며 “우리가 제3의 길을 포기하는 순간 한국 정치는 또 다시 극한대립의 양극 체제로 회귀하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이날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열고 김 원내대표를 퇴진 문제를 논의할 예정이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