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오신환→채이배 '사보임' , 유승민 의원 등 문희상 의장에 항의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4-25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이 25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자당 위원을 오신환 의원에서 채이배 의원으로 교체하는 내용의 사보임 신청서를 국회 의사과에 팩스로 제출했다.


선거제·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패스트트랙에 반대하는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이날 아침부터 의사과 앞에서 대기하며  사보임 직접 제출을 신청서를 막으려 했지만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팩스로 이를 제출, 결국 막지 못했다. 


사보임 신청서를 문희상 국회의장이 결재할 경우 바른미래당의 사개특위 위원은 오신환·권은희 의원에서 채이배·권은희 의원으로 교체된다. 오 의원은 앞서 공수처 패스트트랙에 반대표를 던지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유승민 전 공동대표 등 바른정당계 의원들은 사보임 신청서가 국회 의사과에 접수되자 승인권자인 문 의장을 찾아가 항의하기도 했다.

지상욱 의원은 "국회의원 과반 날치기"라며 "우리당에서 13명이 사보임을 반대하고 있다"고 철회를 촉구했다. 그는 "사보임을 하지 않는다는 전제로 과반 추인한 것이 뒤집힐 수 있다"며 "결론 날때까지 의장결재를 올리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도 "오 의원 사보임에 반대한다는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신 분이 어제 의총 소집에 서명한 10명 외에도 이동섭, 김삼화, 신용현 의원 등 총 13명"이라며 "우리가 의원총회 패스트트랙 표결에서 12대 11, 한표 차이로 졌지만 사보임 반대 숫자는 그 규모를 넘어섰다는 얘기"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관영 원내대표는 지금이라도 패스트트랙에 찬성한 숫자 이상인 13명이 사보임에 반대했다는 것을 깨닫고 사보임 의사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채이배 의원은 25일 오후 1시10분 공수처법 패스트트랙 지정을 막겠다며 자신의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을 항의 방문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경찰에 신고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국회 사무처로부터 사보임 신청서 접수를 보고받은 뒤 곧바로 사보임을 허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