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한국당, 문희상이 임의자 복부 이어 얼굴 두차례 만져 …커지는 패스트트랙 사보임건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뉴미디어부기자
  • 2019-04-24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사진:송희경 의원실
24일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 지정문제로 문희상 국회의장과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충돌한 가운데 문 의장과 임이자 한국당 의원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특히, 이 같은 충돌을 놓고 양측이 상반된 주장을 하면서 향후 공방전이 불가피해 보인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 로텐더홀에서 비상의원총회를 한 후 의장실을 찾았다.


한국당 의원들은 문 의장에게 바른미래당이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직 사보임을 신청할 경우 허가하지 말아달라고 주문하고 패스트트랙 안건도 본회의장에 상정하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문 의장은 (패스트트랙 절차가) 앞으로 많이 남아있다"면서 "최선을 다하겠지만 부득이한 경우 도리가 없다. 국회법 규정에 의장의 권한이 있으면 행하겠다"며 한국당의 요구를 일축했다.


그러자 한국당 의원들이 거세게 반발했고 의장실을 점거했다. 특히 문 의장이 의장실을 빠져 나가려 하자 한국당 의원들이 막아서면서 정면으로 충돌했다. 문 의장은 "이렇게 겁박해선 안된다"고 항의했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조금도 물러서지 않았다.


이 과정에서 양측의 고성이 오갔고 실랑이가 벌어졌다. 문 의장은 한국당 의원들과의 계속된 설전 끝에 탈진했다고 한다. 게다가 복수의 국회 관계자는 "한국당 의원들의 물리적인 실력행사가 있었다"고도 전했다.

문 의장은 국회 모처에서 휴식을 취하다 '절대적인 안정을 요한다'는 의료진의 소견을 받고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향했다. 박수현 비서실장은 "문 의장이 굉장히 충격이 심했다"고 말했다.


문 의장 측 관계자는 이에 대해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의회민주주의를 주장하면서 의장실에 난입해 의장에게 고성을 지르고 겁박을 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사태"라고 비판했다.


양측의 충돌로 문 의장뿐 아니라 임이자 의원도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송희경 한국당 의원은 이날 긴급 의원총회에서 "임 의원이 사보임에 대한 입장표명을 재차 요구하자 문 의장이 임 의원의 복부를 두 손으로 접촉했다"고 주장했다.


또 "임 의원이 '이러면 성희롱'이라고 강력 항의하자, (문 의장은) '이렇게 하면 되겠냐'며 임 의원의 얼굴을 두차례 감싸고 어루만졌다"고 말했다.


송 의원은 "임 의원이 심각한 정서적 쇼크를 받아 국회에 있을 수 없어 병원에 간 상황"이라며 "임 의원은 성적 모멸감이 어느 정도일지 (한국당은)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문 의장에 대해 고발 조치도 염두에 두고 있다고 전했다. 
뉴미디어부 ynnews@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