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해연마저 TK패싱…‘1700억 경수로’ 뺏겼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송종욱기자
  • 2019-04-12
  •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정부, 부울 접경지에 조성…경주엔 700억원 규모 중수로 결정

“최적지 두고 정치적 계산” 유치 학수고대해온 지역민들 분노

정부 ‘탈(脫)원전’ 핵심기지인 원전해체연구소(이하 원해연) 유치를 학수고대해온 경주가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중수로 원해연’(추산 건립비 700억원)을 받게 됐다. 반면 규모가 큰 ‘경수로 원해연’(추산 건립비 1천700억원) 부지는 부산·울산 접경지역으로 결정됐다. 사실상 ‘TK 패싱’(passing·따돌리기)이다.

11일 경주시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가 최근 이 같은 방침을 정한 데 이어 15일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산업부를 비롯해 경북도·경주시, 부산시, 울산시가 공식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중수로 원해연은 경주 감포읍 나정리 일원에 들어선다.

원해연 부지는 그동안 관련 인프라가 우수한 경주지역이 유력했으나 결국 부산·울산 접경지에 경수로 해체연구소를, 경주엔 중수로 해체연구소를 건립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이 같은 결정에 대해 내년 총선 등을 앞두고 정치적인 고려가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경주시민들은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에 이어 경수로 원해연마저 빼앗겼다며 큰 불만을 나타냈다. 국내 원전 24기 가운데 중수로는 월성원전 4기로 미래 경제적 가치가 낮기 때문이다. 남홍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장은 “경주시민은 지난 40년간 국내 유일의 중수로 원전과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중·저준위 방폐장 등을 운영하며 국가에너지 안보에 헌신해 왔지만 정부가 또다시 정치적 셈법으로 원해연 부지를 결정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동안 경주는 ‘원전 설계-건설-운영-해체-폐기’의 전 과정이 집적된 인프라를 통해 ‘원해연 최적지’로 평가받았다. 경북도·경주시는 국내 유일 중수로 원전을 비롯해 사용후핵연료 건식저장시설, 중·저준위방폐장 운영 등을 내세워 원해연 경주 유치에 사활을 걸었다.

경북도·경주시는 원해연이 ‘중수로’에 그치자 종전 원해연과 함께 유치 작업을 벌여 온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 유치에 다시 올인하기로 했다. 국제에너지과학연구단지는 미래 원자력 실증연구를 위한 정부기관이다.

한편 원해연은 2022년 완공을 목표로 2020년 공사에 들어갈 전망이다. 건립비용은 모두 2천400억원으로 추산되고 있다. 국내 가동 중인 원전은 모두 24기로 이 가운데 12기의 수명이 2030년에 끝난다. 수명이 끝나는 원전을 모두 해체하는 데 드는 비용은 10조원 이상이다.

경주=송종욱기자 sjw@yeongnam.com

[Copyrights ⓒ 영남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19 대구경북 고교동문 골프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