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치

‘팀킴’ vs ‘리틀 팀킴’…동계체전서 최강자 가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9-02-12


‘팀킴’ 女 컬링 일반부 8강 직행

이변 없으면 4강서 대결 펼쳐

작년 맞대결선 ‘리틀 팀킴’ 승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컬링의 영웅 ‘팀 킴’(경북체육회)과 신흥 돌풍의 주역 ‘리틀 팀킴’(춘천시청)이 자존심 대결을 펼친다.

무대는 11일 진천선수촌 컬링장에서 개막한 제100회 전국동계체육대회다. 동계체전은 오는 19일 개회하지만, 컬링은 그에 앞서 사전 경기로 13일까지 열린다. 동계체전에는 남녀 초·중·고·일반 팀이 모두 출전한다. 이 가운데 여자컬링 일반부 경기에 눈길이 쏠릴 수밖에 없다.

1년 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 한국 컬링의 새 역사를 쓰고 컬링 열풍을 일으킨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이 출전한다.

김은정 스킵과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등 모두 김씨로 구성돼 ‘팀 킴’으로 불린 이들은 올림픽이 폐막한 후에도 각종 광고를 섭렵하고 TV 예능 프로그램에도 출연하는 등 많은 인기를 누렸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지도자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아왔다고 폭로하면서 팬들에게 충격을 줬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경북체육회 등이 팀 킴의 호소에 응답해 발빠르게 합동 감사에 착수했지만, 미투 등 체육계에 굵직한 사건이 연달아 터지면서 결과는 아직도 발표되지 않고 있다. 팀 킴은 마음고생을 하는 중에도 묵묵히 훈련에 임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우여곡절 끝에 아이스훈련을 시작한 팀 킴은 일단 동계체전에서 변함없는 기량을 보여주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팀 킴이 부침을 겪는 사이 2018-2019시즌 태극마크는 신예 춘천시청이 가져갔다. 춘천시청은 김민지 스킵과 김수진, 양태이, 김혜린 등 지난해 송현고를 나란히 졸업한 동창생들로 이뤄진 팀이다. 송현고 시절 여자컬링 주니어 국가대표이자 때로는 성인팀을 위협했던 유망주였던 이들은 어느새 팀 킴의 대항마로 성장했다. 컬링 팀 이름은 보통 스킵의 성을 따서 만들어진다. 따라서 춘천시청도 ‘팀 킴’이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과 구분하기 위해 춘천시청을 ‘리틀 팀킴’으로 부르기도 한다.

리틀 팀킴은 지난해 8월 국가대표선발전 결승전에서 팀 킴을 꺾고 태극마크를 달았다. 당시에는 파란이 일어났다는 반응이 많았다. 그러나 춘천시청은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 컬링선수권대회에서 평창올림픽동메달 팀인 일본(스킵 후지사와 사쓰키)을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며 저력을 보여줬다. 이들의 성장은 멈추지 않았다. 춘천시청은 작년 12월 컬링 월드컵 2차전 은메달을 획득하고, 지난 4일 컬링 월드컵 3차전에서는 금메달을 차지하며 세계 정상급 팀으로 올라섰다.

춘천시청 여자컬링팀은 11일 충북 진천선수촌 컬링장에서 열린 동계체전 여자일반부 16강 경기에서 광주광역시를 23-0으로 완파했다. 춘천시청은 12일 오전 9시 8강전에서 대전팀을 만난다.

춘천시청이 대전팀을 꺾고 4강에 진출한다면, 경북체육회와 맞대결이 성사될 수있다. 12일 8강전에 직행한 경북체육회는 8강전에서 승리하면 춘천시청과 맞붙을 수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