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구 '시청 사수' 나선다…토론회·용역 등 진행 대응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1-09


테스크포스도 가동…"시청 떠나면 인구·상권 소멸 가속"

대구 도심에 있는 낡고 비좁은 시청사 이전이 주요 관심사로 떠오르자 현 청사가 있는 중구에서 시청 사수 움직임이 달아오르고 있다.

 9일 대구 중구청 5층 대강당에서는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 어떻게 할 것인가'는주제로 토론회가 열렸다.
 지역구 국회의원인 자유한국당 곽상도(중·남구) 의원이 주최한 행사로 전문가,주민 등이 참가해 주제발표와 토론, 질의·응답 등을 했다.
 토론회에서는 시청사를 지금 위치에 남겨두고 낡은 시설을 새로 고치거나 면적을 확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왔다.

 토론에 나선 박창용 대구 중구 주민자치위원회 연합회장은 "시청이 중구를 떠나면 도심 인구와 상권 소멸은 가속할 것이다"고 우려했다.
 곽 의원도 "도심을 살리기 위해 지금 위치에 시청 새 청사를 지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 청사 관할 지자체인 중구도 시청 이전을 막을 명분을 마련하기 위해 올해 안에 민간에 용역을 의뢰할 계획이다. 결과는 내년 1∼2월께 나올 예정이다.

 이와 함께 테스크포스도 구성해 혹시나 있을지 모를 시청사 이전에 대비하기로 했다.
 1993년에 중구 동인동에 건립된 시 청사는 시설이 낡고 업무·민원 공간이 부족한 문제점이 드러나자 2004년부터 신청사 건립·이전에 관한 논의가 진행됐다.

 이에 따라 시는 2012년부터 매년 200억원 가량의 시청사 건립 기금을 적립하고 있으며 올 연말이면 1천250억원을 확보한다.
 시는 내년 1∼2월께 20명 안팎으로 신청사 건립추진 공론화위원회와 시민참여단(250명)을 구성해 논의를 거친 뒤 연말께 신청사 이전지 또는 현 위치 신축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전 후보지로는 북구 옛 경북도청 이전 터, 달서구 두류정수장 등이 거론된다.
그러나 중구는 상권 타격, 도심 공동화 등을 우려하며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시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뒤 신청사 입지와 규모 등을 결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