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준우, 시즌 32·33호 홈런 폭발…통산 1천 안타 달성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8-10-12

롯데 자이언츠 외야수 전준우(32)가 하루에 홈런 두 방을 터트리며 프로 통산 1천 안타 고지를 밟았다.
 전준우는 12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방문경기에 3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1회 첫 타석에서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전준우는 0-3으로 끌려가던 4회초 선두타자로 등장해 임창용을 상대로 시즌 32호 홈런을 터트렸다.

 전준우는 3볼-2스트라이크에서 임창용의 시속 142㎞ 직구를 때려 좌중간 담을 넘어가는 비거리 120m 홈런을 만들었다.
 3-3으로 맞선 7회초에는 4-3으로 앞서가는 역전 포까지 날렸다.

 전준우는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KIA 두 번째 투수 김윤동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왼쪽 담을 넘어가는 비거리 110m짜리 시즌 33호 홈런으로 연결했다.

 이 홈런으로 전준우는 프로 통산 1천 안타까지 달성했다.
 1천 안타는 KBO리그 역대 88번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