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前대통령 오전 조사 2시간30분 진행…점심후 재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구글플러스
  • 기사내보내기
  • 2017-03-21


檢 "특이사항 없이 조사 진행"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와 공모해 뇌물을 수수하는 등 사익을 도모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로 검찰에 소환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출석해 2시간 30분가량 오전 조사를 받았다.


 이날 오전 9시 24분께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마련된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박 전 대통령은 노승권 중앙지검 1차장검사와 간단히 면담한 뒤 9시 35분부터 12시 5분까지 오전 조사를 받았다.


 수사본부 측은 "특이사항 없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조사는 점심시간이 지나고 재개될 예정이다. 확인해야 할 사안이 많아 저녁 이후 밤늦게까지 조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조사는 중앙지검 1001호 조사실에서 이원석(48·사법연수원 27기) 특수1부장, 한웅재(47·연수원 28기) 형사8부장 주도로 진행됐다. 먼저 한 부장검사가 조사에 나섰다.


 미르·K스포츠재단 사유화, 삼성 등 대기업 뇌물수수, 최씨의 각종 이권 챙기기지원 등 의혹 전반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이 이번 조사의 핵심이다.


 박 전 대통령 측에서는 유영하·정장현 변호사가 입회해 번갈아가며 방어권 행사를 도왔다.


 이달 10일 파면돼 12일 청와대를 나와 삼성동 자택으로 돌아간 박 전 대통령은 이후 처음으로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포토라인에서 질문에 구체적인 답변 없이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는 입장만 짧게 밝혔다.    연합뉴스





12운성으로 보는 오늘의 운세

동구배너

수성구배너

달서구배너

환경정책과

경상북도개발공사

칠곡호국평화기념관

행복더하기 UCC사진공모전

독도문예대전

영남일보 국제축구대회

화성산업

대구보건대학교